‘동네사람들’ 케미신 마동석, 이번엔 김새론이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네사람들’ 마동석-김새론/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데이드림

‘흥행 배우’ 마동석과 ‘천재 아역’ 김새론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동네사람들’이 두 사람의 역대급 케미를 예고했다.

‘동네사람들’은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유진(김새론)을 만나 여고생 실종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충무로 흥행 보증 수표로 자리매김한 마동석은 ‘범죄도시’ ‘원더풀 고스트’를 통해 찰떡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케미 신’으로 등극했다. ‘동네사람들’에서는 평범한(?) 선생님 역할을 맡아 유진으로 분한 김새론과 범상치 않은 케미를 예고한다. 특히 두 사람은 ‘이웃사람’ 이후 6년 만에 다시 한번 뭉쳐 기대를 더한다.

마동석이 연기한 ‘기철’은 동양 챔피언까지 지낸 전직 복싱 선수이자 낯선 외지에서 새롭게 부임한 체육교사. 여고생 실종 사건에 침묵하는 마을 사람들의 수상함을 감지하고 유일하게 진실에 다가가는 여고생 유진(김새론)과 함께 사라진 소녀가 남긴 단서를 쫓게 된다. 불의를 참지 못하는 체육교사 기철과 강인한 의리파 여고생 유진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인기만점 꽃미남 미술교사 ‘지성'(이상엽), 무언가 숨기려는 조직 보스 ‘병두'(진선규), 당선이 유력한 군수 후보이자 학교 이사장인 ‘기태'(장광) 등이 출연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11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