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이자 마지막”…박은영 KBS 아나운서, 트로트 가수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진=KBS

박은영 KBS 아나운서가 트로트 가수가 된다.

KBS는 11일 “박은영 아나운서가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다”고 밝혔다.

박은영은 KBS쿨FM(89.1㎒) ‘박은영의 FM대행진’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내달 12일 ‘여의도 엘레지’를 발매한다. 라디오 방송에서 시작된 ‘박과장(박 아나운서의 별명) 음원발매 프로젝트’가 완성 단계에 접어든 것.

‘여의도 엘레지’는 에고트립(이상협 KBS 아나운서)이 프로듀싱하고 작곡가 겸 가수인 아스트로 비츠(김범수)가 공동 참여했다. 작사는 시인 오은이 맡았다.

박 아나운서는 “초저녁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녹음을 하고도 모자라 재녹음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생에 다시는 없을 처음이자 마지막 음원 발매다. 많은 분이 이 음악을 아낌없이 사랑해 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여의도 엘레지’ 음원은 ‘박은영의 FM대행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들을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