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X신현수, 청명한 청춘의 촉촉한 감성 멜로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현수(왼쪽부터), 예수정, 한승연, 장현성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채널A 드라마 ‘열두밤’ 제작발표회에 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채널A가 6년 만에 자체 제작한 드라마 ‘열두밤’을 선보인다. ‘열두밤’은 큰 갈등과 복잡한 관계가 없는 대신 일상의 작은 고민과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JTBC 드라마 ‘청춘시대’에 함께 출연했던 한승연과 신현수의 달콤한 러브라인과 성장해 가는 모습도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을 하는 동안 모두 열두 번의 날을 함께 보내게 되는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두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헌수 감독과 배우 한승연, 신현수, 장현성, 예수정이 참석했다.

한승연,신현수,열두밤

‘열두밤’ 주연을 맡은 한승연(왼쪽)과 신현수.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 감독은 “‘열두밤’은 누구나 하나쯤 갖고 있을 설렘에 관한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가 여행을 좋아해 여행 관련 드라마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가벼운 마음에서 시작했는데,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랑의 깊이까지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열두 번의 한정된 시간 속에서 두 남녀의 감정이 사랑일지, 단지 스쳐가는 떨림일지, 혹은 미련일지 등 사랑에 관해 제가 갖고 있는 의문, 그리고 모두가 가지고 있을 궁금증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총 12부작으로 1회에 단 하루의 이야기를 담는 구성이며 정 감독의 첫 장편 드라마 데뷔작이다. 8년의 세월을 지나는 동안 극 중 캐릭터들은 계속해서 변화한다. 정 감독은 “부담감도 크지만 드라마를 선보일 날을 손꼽아 기다릴 만큼 설레는 마음이 컸다”며 “여름날의 여행, 시간의 지나면서 사람들이 겪는 변화에 중점을 둬 ‘열두밤’만의 정서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승연은 ‘열두밤’에서 사진작가 지망생 유경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승연은 중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가 뉴욕에서 살아온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으로 분한다. 유경은 사랑도 운명도 믿지 않는 현실주의자다. 한승연은 “감독님과 작가님을 모르는 상태에서 대본을 봤다. 보편적이면서도 따뜻한 멜로였다”며 “그동안 밝고 명랑하거나 얄미운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는데 이번 기회가 아니면 이런 드라마를 하기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유경이라는 캐릭터와 저의 실제 모습이 많이 닮았다. 시청자들이 몰랐던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제 감정을 공유할 수 있다면 기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 중 유경처럼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느냐는 물음에 “신기술을 선호해서 이번에 처음으로 필름 카메라를 만져봤다”며 옅게 미소 지었다. 이어 “카메라를 수동으로 설정해 사진을 찍었는데, 생각보다 결과물이 괜찮았다”며 “메모리카드와는 다른 필름만의 감성이 있었다. 현상을 기다리는 설렘도 느꼈다”고 말했다. 필름카메라의 매력에 빠진 그는 실제로도 필름카메라를 샀단다.

신현수는 ‘열두밤’에서 꿈을 찾아 한국으로 온 현오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현수는 운명을 믿는 낭만주의자 차현오 역을 맡았다. 차현오는 재일교포다. 명문대를 나와 일본 회사에 취직했지만 오랫동안 간직했던 무용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갑작스레 한국행 비행기를 탄다. 신현수는 “작품 들어가기 두 달 전부터 춤의 기초를 닦아나갔고, 그 다음에 현대무용 선생님을 만나 작품에서 표현해야 할 안무를 연습했다”고 했다. 이어 “움직임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을 배우게 돼 현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도 “실제 무용수에 버금가는 실력으로 더 높은 몰입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청춘시대’ 시리즈에 함께 출연했지만 러브라인은 처음이다. 이에 대해 한승연은 “신기하다. 3년째 여름을 같이 보내고 있다”며 “3년째 같은 작품을 하는 건 흔한 일이 아니라서 특별한 인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신현수 역시 한승연과 같은 작품을 하게 된 데 대해 기뻐했다. 그는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며 “한승연이 작품을 대하는 자세, 각오 등을 빨리 캐치할 수 있었다. 호흡이 잘 맞다”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열두밤’에서 게스트하우스 주인장 이백만을 연기하는 장현성.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현성은 북촌 게스트하우스 ‘해후’의 주인장이자 욜로 라이프를 즐기는 이백만을 연기한다. 해후는 여행 온 유경과 현오가 머무는 곳이다. 장현성은 “두 젊은이의 사랑을 도와주고, 두 친구가 만날 수 있는 공간의 주인”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다른 나라에서 온 여행객들이 게스트하우스에 들르는 것이지만, 마치 그들이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드라마라서 흥미를 느꼈다”고 말했다.

예수정은 북촌의 작은 사진관을 운영하는 이리 역을 맡았다. 예수정은 “전직 사진작가이지만 아직까지 꿈을 간직하고 있다. 사진관에 찾아오는 사람들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포착해 돌려주는 일을 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사진작가를 꿈꾸는 유경과 얽히고설키며 훈훈한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예수정은 ‘열두밤’에서 사진관 주인을 맡아 사진작가를 꿈꾸는 유경(한승연 분)의 든든하 멘토가 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현수는 ‘열두밤’에 대해 “별 일 아닌 것이 별 일이 되는 드라마”라며 “잔잔한 파도가 모여 큰 파도가 되는 것처럼 서정적인 분위기로 삶을 그대로 비춰주는 드라마”며 잔잔한 감동을 예고했다. 장현성 역시 ‘열두밤’을 “담백한 수채화”라고 표현했다.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