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이번엔 메디컬X엑소시즘… ‘프리스트’로 연말 장식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프리스트’/ 박용우(왼쪽부터), 정유미, 연우진/ 사진제공=OCN

OCN 새 오리지널 ‘프리스트’가 차별화된 장르물을 예고했다. 메디컬X엑소시즘이다.

올 한해 ‘작은 신의 아이들’ ‘미스트리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2’ 등 특색 있는 웰메이드 장르물로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OCN이 메디컬 엑소시즘으로 연말을 장식한다. 그동안 우리나라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메디컬’과 ‘엑소시즘’ 장르의 첫 만남인 ‘프리스트’는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까.

11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첫 티저 영상에서 공개된 “결코 오지 말아야 할 것이 돌아왔다”는 카피 문구처럼 세상을 덮친 악으로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위해 분투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무엇보다도 종교와 과학이라는 각기 다른 이념 아래 살아온 엑소시스트와 의사가 합심한 특별한 공조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또한 특별한 공조의 중심에 선 ‘프리스트’ 3인방은 신념을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오수민(연우진), 생명을 지키려는 의사 함은호(정유미), 모두를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문기선(박용우)다. 간략한 설명만으로도 확연히 다른 캐릭터성을 지닌 주요 인물들의 서사가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엮여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로 탄생할 예정. 탄탄한 주연 라인업과 영화 ‘국가대표2’의 김종현 감독을 중심으로 모인 충무로 제작진의 만남이 오는 11월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계자는 “11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프리스트’는 공포와 의학의 절묘한 조화를 바탕으로 생명을 지키는 휴머니즘이 살아있는 드라마”라고 귀띔하며 “OCN 장르물의 명맥을 이을 ‘프리스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플레이어’ 후속으로 11월 17일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