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디킴 “20대 후반, 사랑의 관점이 달라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디킴 음감회

가수 에디킴이 11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음반 ‘마일스 어파트(Miles Apart)’를 발표한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20대 후반이 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사랑의 관점이 달라졌어요.”

가수 에디킴이 11일 오후 1시 서울 청담동 CGV 청담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마일스 어파트(Miles Apart)’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한다. 디지털 싱글이 아니라 음반 형태로는 2015년 두 번째 미니음반 ‘싱 싱 싱(Sing Sing Sing)’ 이후 3년 9개월 만이다.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를 비롯해 ‘라스트(Last)’ ‘사랑 모양’ ‘달라’ ‘초능력’ ‘Miles Apart’ 등 총 6곡을 담았다.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는 알앤비(R&B) 장르로, 이별 후 남겨진 사랑의 흔적 때문에 힘들어하는 남성의 마음을 녹인 곡이다. 에디킴은 이번에도 전곡의 작사·작곡, 총괄 프로듀싱까지 맡았다.

에디킴은 “1, 2집 때는 ‘밀당의 고수’ ‘너 사용법’ 등 사랑이 시작되는 단계의 설렘을 녹였다. 시간이 흘러 사랑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면서 “연애를 할 때도 ‘밀당(밀고 당기기)’이 끝난 뒤 편안하고 익숙함을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가사를 완성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처음으로 이별과 그리움에 대한 감정을 녹였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