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 취준생 ‘길오솔’ 변신 완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유정. / 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배우 김유정이 취업준비생 길오솔로 돌아온다.

김유정은 ‘뷰티 인사이드’ 후속으로 오는 11월 26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를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1일 극중 캐릭터 사진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과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취준생 길오솔의 로맨스를 다룬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제작 소식에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부스스한 머리카락에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입은 김유정의 모습이 담겨있다. 극중 길오솔 그 자체로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단정한 정장 차림에 수험표까지 달고 면접을 보는 모습도 있다.

약 2년 만에 안방극장 나들이에 나선 김유정은 길오솔 역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그동안 출연한 작품과는 다른 매력으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김유정은 “밝은 길오솔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드라마 자체에 스며든 맑은 기운을 잘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이미 캐릭터에 동화된 김유정은 길오솔 그 자체이다. 인물에 대한 이해가 높고 연기 감각이 탁월한 김유정이 새롭게 탄생시킬 길오솔을 기대해도 좋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