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X신동욱의 ’대장금이 보고있다’, 첫 방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가로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연출 선혜윤 오미경)가 오늘(11일) 첫 방송을 내놓는다. 매주 목요일 오후를 먹방으로 물들일 ‘대장금이 보고있다’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예능 드라마로 다시 돌아온 신동욱 X 새로운 먹방 여신 권유리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소울메이트’(2006) 이후 무려 12년 만에 예능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배우 신동욱과 신 먹방 여신 권유리의 신선한 조합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절대 미각’ 한산해 역의 신동욱은 더 맛있게 먹기 위해 공복 상태에서 촬영에 임한다고 밝히는 등 역할을 위한 남다른 노력을 하고 있다.

여기에 다양한 음식을 새로운 조합으로 맛있게 먹는 권유리의 모습이 늦은 밤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것이 예고됐다. 매회 맛의 신세계를 경험하는 다채로운 맛 표현이 관전포인트다.

대장금과 초능력의 만남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대장금’의 후손은 지금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란 상상으로부터 시작하는 예능 드라마다. 대장금의 28대손 절대 미각 한산해(신동욱), 절대 후각 한진미(이열음), 절대 손맛 한정식(김현준)이 가진 각각의 초능력이 남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초능력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도 예고됐다.

새로운 맛집 탐방은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매회 한 주제로 세 가지 정도의 음식이 나온다. 제작진은 다른 먹방 콘텐츠와 달리 ‘대장금이 보고있다’에서는 재미와 정보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차별점을 강조한 바 있다. 진짜 맛집뿐만 아니라 제작진이 직접 개발하거나 기존 레시피에서 보충한 다양한 편의점 음식 조합과 집밥 레시피가 소개된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오로지 먹는 게 낙이고, 먹기 위해 사는 삼남매의 로맨스와 먹방을 담는다. 지난해 화제의 예능 드라마 MBC ‘보그맘’을 제작했던 선혜윤 PD와 박은정, 최우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늘(1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