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확행’ 김준호, “미얀마 방송 진출 하고 싶다” 야망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얀마로 떠난 ‘무확행’ 멤버들/사진제공=SBS

SBS ‘무확행’의 김준호가 미얀마 진출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11일 방송되는 ‘무확행’에서는 행복요정단 서장훈, 이상민, 김준호, 이상엽이 두 번째 행복 여정으로 낯설지만 궁금한 나라 미얀마로 떠난다. 이들의 여정은 시작부터 남달랐다. 새로운 행복 찾기에 들뜬 마음으로 미얀마에 첫 발을 내디딘 행복요정단이 공항에서 아이돌 입국 현장을 방불케 하는 격한 환대를 받은 것. 과연 이들의 입국에 수많은 현지 팬들이 모인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됐다.

‘권력 요정’ 김준호는 포르투갈에 이어 미얀마에서도 슈트 차림으로 등장했다. 김준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얼간 김준호’로 “미얀마 방송계에 진출해 미얀마 국민들을 웃기고 싶다”며 뼈그맨의 커다란 야망을 내비췄다. 또한 미얀마 방송 진출의 지원군이 돼줄 권력자를 만나기 위해 현지 ‘마당발 누님(?)’을 미리 섭외하는 등 큰 그림을 위한 철저한 준비성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준호가 ‘마당발 누님’까지 동원해 만나고자 하는 미얀마 방송계 거물(?)은 누구일지, 또 그가 자신의 행복을 찾아 미얀마 방송계 진출의 원대한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그동안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황금의 나라, 미얀마로 떠난 행복요정단의 모습과 외로운 싱글들의 허한 마음을 달래줄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까지 행복 요소가 가득한 ‘무확행’ 여정은 11일 오후 11시 10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