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데프, 상해·서울 패션위크 음악 감독 참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썸데프 / 사진=WNA 레코즈

프로듀서 겸 DJ 썸데프(SOMDEF)가 오는 15일부터 패션쇼 음악 감독으로 변신한다.

썸데프의 소속사 WNA 레코즈(WNA RECORDS)는 11일 “썸데프가 15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상해 패션위크 참가 브랜드 중 카이(KYE), 디앤티도트(D-ANTIDOTE)의 19S/S 콜렉션 쇼 음악 감독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썸데프는 서울 패션위크에서도 두 브랜드의 음악 감독을 맡는다. 상해쇼 일정을 마치고 18일에 귀국하는 썸데프는 다음날 곧바로 서울쇼에 출격한다.

썸데프는 유명 DJ 크루 ‘360 Sounds’의 일원이다. 여러 브랜드의 패션쇼 및 모터쇼 음악감독으로 꾸준히 참여해오고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광고 음악 감독으로도 활약한 경험이 있다.

썸데프는 지난달 새 앨범 ‘썸 데피니션 오브 러브(Some Definition of Love)’를 발매했다. 사랑에 관한 정의, 다섯 가지 사랑 이야기를 주제를 그린 이 앨범에는 크러쉬, 로꼬, 비와이, 죠지, 후디, 진보, 수민 등 가요계 대세 아티스트들이 피처링진으로 총출동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