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은수, 돌변한 인형…서인국과 하룻밤 선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은수 /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캡처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배우 서은수가 심경 변화와 돌발 행동을 보여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극 중 서은수는 유복한 집안의 도예가이자, 김무영(서인국)에게 느낀 자유를 놓을 수 없는 여자 백승아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승아는 우상(도상우)과의 결혼을 밀어붙이는 엄마에게 떠밀려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언제나 그렇듯 딱 부러지게 거부하지 못한 채 인형처럼 차에 태워져 우상과의 식사 장소로 향했다. 그러던 중 무영(서인국)의 말을 떠올리며 급작스럽게 도망쳤고, 무영에게 달려가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무영으로 인해 생애 첫 일탈을 경험하고 위험하다는 걸 알지만 빠져드는 승아의 절박한 모습이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서은수는 모든 걸 가졌지만 제 의지와 상관 없이 살아 온 인형 같은 모습과, 사랑을 위해라면 모든 걸 내던지고 뛰어 드는 맹목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