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탑스 ‘비라도 내리면’, 더 깊어진 감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트리탑스. / 제공=VL-ent

그룹 트리탑스가 애절한 감성으로 가요계의 발라드 장르의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트리탑스는 오는 16일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음반 ‘비라도 내리면’을 발표한다.

‘비라도 내리면’은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고 가슴 아파하는 한 남자의 마음을 가을이라는 계절에 맞춰 애절한 노랫말로 풀어낸 곡이다. 멤버 반형문이 작곡과 작사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무엇보다 트리탑스 특유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인다.

그동안 계절 특유의 감성을 담아낸 곡으로 사랑받은 트리탑스인 만큼, ‘비라도 내리면’을 향한 팬들의 기대도 높다. 가을에 강세를 보이는 발라드 장르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지난 3월 발매된 트리탑스의 ‘미세먼지 나쁨이라는데 벚꽃이라니 독한 것들아’는 ‘미세먼지 나쁨’ 주의보에도 벚꽃 구경에 나선 연인들을 본 화자의 절규를 봄에 어울리는 밝은 멜로디와 재치 있는 가사로 표현해 음악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소속사 VL-ent 관계자는 “‘비라도 내리면’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에 아파한 경험이 있는 이들의 공감을 살 만한 곡”이라며 “한층 성숙해진 감성과 목소리로 돌아 올 트리탑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