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워너원 황민현 “복근 공개 개 날 따로 있었다, 노출은 사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워너원 황민현, 한지민 / 사진제공=KBS

그룹 워너원 황민현이 ‘그린콘서트 복근 노출’의 전말을 낱낱이 밝힌다.

1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스페셜 MC 워너원 황민현이 ‘황민현 복근 대란’을 해명을 했다.

‘황민현 복근 대란’은 그린 콘서트에서 황민현의 알찬 초콜릿 복근이 깜짝 공개돼 팬들에게 뜻밖의 선물이 된 사건으로 인터넷을 들썩일 정도로 뜨거운 반응이 일어났다.

하지만 황민현은 “그린콘서트에서 복근이 노출된 것은 예기치 못한 사고였다”고 운을 뗀 뒤 해명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민현은 “복근 공개의 날이 따로 있었다. 그 전까지 옷핀으로 복근을 꽁꽁 숨겼는데 그날 옷핀을 깜빡했다”며 옷핀 덕분에(?) 세상의 빛을 보게 된 복근 이야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민현은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 지 몰랐다”면서 뜨거운 반응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황민현은 현재 복근의 행방까지 공개했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궁금증이 더욱 높아진다.

한편 이날 황민현은 게스트로 출연한 한지민을 평소 이상형이라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했다. 이어 한지민이 등장하자 황민현은 한껏 수줍은 미소로 악수를 청하는가 하면 한지민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며 순수한 매력을 터뜨렸다. 뿐만 아니라 그는 한지민을 향한 달콤한 세레나데까지 공개해 현장을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해투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