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바이브 “피처링無, 우리 목소리로만 채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바이브,쇼케이스

그룹 바이브가 10일 새 음반 쇼케이스에서 선공개곡 ‘가을 타나 봐’를 부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바이브가 왔습니다.”

그룹 바이브가 돌아왔다. 2016년 11월 정규 7집 ‘리피트 앤 슬러(Repeat & Slur)’ 이후 약 2년 만이다.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여덟 번째 정규 음반 ‘어바웃 미(About Me)’를 발표했다. 이에 앞서 오후 4시 서울 논현동 더리버사이드호텔 콘서트홀에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무대 위에 오른 류재현, 윤민수는 ‘미워도 다시 한 번’ ‘오래 오래’ ‘사진을 보다가’ ‘술이야’ ‘그남자 그여자’ ‘다시와주라’ 등을 메들리로 엮어 부르며 쇼케이스의 시작을 알렸다. 팬들을 위해 만든 ‘마이 올(My All)’은 취재진을 위한 노랫말로 바꿔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지난달 18일 먼저 공개한 새 음반의 수록곡 ‘가을 타나 봐’를 열창했다. 윤민수는 “오랜만에 신곡을 발표했는데 많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바이브,쇼케이스

그룹 바이브 윤민수(왼쪽), 류재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바이브의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낫 어 러브(Not A Love)’를 비롯해 ‘어바웃 미’ ‘쉬고 싶다’ ‘웨어 유 아(Where you are)’ ‘가을 타나봐’ ‘셀리(Celly)’ ‘디어 스티비 원더(Dear Stevie Wonder)’ ‘데이 오브 더 라이트(Day of the light)’ ‘프렌드(Friend)’ 등 총 9곡이 담겨있다.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류재현은 “바이브가 해야 할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 사이에서 고민했다. 사실 5집부터 7집까지 바이브의 과도기였다”며 “시간이 흐르고 여러 생각을 거치면서 8집을 완성했다. 해야 할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이 어우러진 시작점”이라고 소개했다.

윤민수 역시 “기존 바이브의 색깔, 감성은 변하지 않는다. 다만 음악 안에서 약간의 변화를 주려고 했다. 바이브의 노래 같으면서 한걸음 나아간 음악을 하고 싶은 느낌을 담았다”고 보탰다.

‘낫 어 러브’는 류재현과 프로듀서 민연재가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확신 없는 사랑’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내용이다. 윤민수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곡의 중심을 잡는 류재현의 담담한 목소리가 조화를 이룬다.

윤민수는 타이틀곡 선정에 대해 “사실 ‘어바웃 미’가 타이틀이 됐으면 했다. 류재현과 1집 때 한 약속이 떠올랐다. ‘변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시간이 흘러 우리 음악이 진부해질 수도 있지만 그때도 우리 음악만큼은 바뀌지 않았으면 했다”면서 “혼자 고민하고 고집을 부렸지만 그 약속이 떠올라 생각을 바꿨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번 음반에 ‘우상’인 미국 가수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에 바치는 ‘디어 스티비 원더’도 담았다. 윤민수는 “미국에서 음악 작업을 할 때 스티비 원더 생일파티에 초대를 받았다. 아시아 가수는 나 혼자였다”며 “당시 스티비 원더를 만나 새 음반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하려고 했는데, 그가 사정이 생겨 5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잠깐 인사는 나눴지만 곡 작업 이야기는 못했다. 아쉬움이 남아서 다음 날 바로 ‘디어 스티비 원더’를 만들었다. 나중에 기회가 돼 이 곡을 듣는다면 하모니카를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곡에서 ‘내 음악의 아버지는 바흐가 아니라 스티비 원더’라고 고백한다.

바이브,쇼케이스

그룹 바이브 윤민수(왼쪽), 류재현. / 이승현 기자 lsh87@

무엇보다 바이브는 데뷔 후 처음으로 가을에 새 음반을 냈다. 두 사람 모두 “가을에 맞춰 신곡을 발표하고 싶어서 한여름부터 작업에 매진했다. 가을에 발표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가을 타나 봐’는 발표한 지 3주가 넘었지만 여전히 각종 음악사이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음반 발매 이후 성적에 대해 류재현은 “순위에 집착하지 않는다. 8집은 우리가 해야 될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을 처음으로 분명하게 나눈 초석이 되는 음반이다. 그것만으로도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브의 이번 음반에는 류재현, 윤민수의 음악 열정과 고민이 녹아있다. 가을에 내기 위해 부지런히 곡 작업을 해 9곡을 가득 채웠다. 류재현은 “음악 소비 형태를 거스르는 작업이지만, 꾸준히 정규 음반을 내는 고집을 부렸다. 아직까지는 인사동 어딘가에 남아있는 마지막 집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윤민수는 “젊은이들에게 복고는 경험하지 못한 새것이다. 유행은 돌고 도는 것이어서 가치는 더 올라간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된다면 해외 가수와 싱글 음반 작업도 하고, 좋은 드라마가 있다면 아직 한 번도 시도하지 않은 OST도 부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음반에는 피처링이 없다. 오직 우리 목소리만으로 채웠다. 바이브의 1집 같은 8집”이라고 힘줘 말했다.

바이브는 새 음반 발표를 시작으로 오는 연말 단독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