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장미’ 김인권X정상훈X손담비X김성철이 던진 ‘웃음 폭탄’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배반의 장미

배우 김인권(왼쪽부터),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이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배반의 장미’ 언론시사회에서 활짝 웃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가 베일을 벗었다. 웃길 줄 아는 배우 김인권과 정상훈이 만났다. 손담비와 김성철이 다크호스로 가세했다. 영화를 연출한 박진영 감독은 “특별한 웃음 포인트는 없다. 배우들의 케미에 맡겼다”고 했다. ‘자살’이라는 소재가 주는 무거움 안에서 코미디에 일가견이 있는 배우들이 쉴 새 없이 애드리브를 던진다. 관객들에게 던진 웃음 폭탄이 제대로 터질 수 있을까.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배반의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과 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담은 영화다.

박 감독은 “장편 영화는 처음이라 어려움이 많았다. 그래도 생각했던 대로 캐스팅이 잘 됐다”며 “특별한 연출 의도는 없었다. 배우들에게 맡기면 제가 상상했던 것 보다 더 잘 나올 것 같았다. 그래서 그렇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은 “어떤 장면에서 웃어 달라는 포인트는 없다. 배우들의 대사나 행동을 그대로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런 부분이 잘 나와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닉네임이 ‘최후의 불꽃’인 병남 역을 연기한 배우 김인권./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인권은 닉네임 ‘최후의 불꽃’ 병남 역을 맡았다. 자살 모임을 주최하고 이끄는 인물이다. 김인권은 “연극 ‘사랑은 죽음보다 어렵다’를 원작으로 했다. 문학성이 강한 코미디다”라며 “기존에 제가 했던 코미디와 달라서 ‘이게 맞나’ 싶기도 했고, 조금은 혼란스러웠다. 작품이 주는 메시지를 믿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인권은 “정상훈 형이 ‘SNL 코리아’에서 보여준 코미디 기량을 영화 속에서 펼쳤다. 그래서 연기하기가 편했다. 형의 아이디어와 애드리브가 많이 들어가 있다. 부담이 있었는데 형에게 도움을 받아 편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정상훈,배반의 장미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닉네임 ‘인생은 미완성’의 심선 역을 맡은 배우 정상훈./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상훈은 닉네임 ‘인생은 미완성’의 심선을 연기했다. 그는 “김인권은 여러 영화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왜 이 사람이 인정을 받는지 깨달았다. 코미디를 충분히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었는데 이야기의 중심을 잡고 끌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괜찮은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팅 비화도 털어놨다. 정상훈은 “내가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김인권에게 알리지 말라고 했다. 혹시 내가 한다고 했을 때 안 한다고 할까봐 그랬다”며 “꼭 같은 작품에서 연기 해보고 싶었다. 바람대로 돼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김인권은 “정상훈 형이 캐스팅 됐다고 했을 때 만세를 불렀다”며 “손담비 씨가 캐스팅 됐을 때는 모두가 다 만세를 불렀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담비,배빈의 장미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닉네임 ‘배반의 장미’ 이미지 역을 맡은 배우 손담비./ 조준원 기자 wizard333@

손담비는 ‘배반의 장미’로 영화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닉네임 ‘배반의 장미’이미지를 연기했다. 그는 “아직까지 떨린다. 얼떨떨하고 붕 떠 있는 기분”이라며 “작품이 잘 됐으면 좋겠다. 꾸준히 작품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진 욕설 연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손담비는 “큰 화면으로 보니까 더 차지다. 여러 버전을 했다. 여섯 가지 버전 중 하나를 쓰셨더라. 보면서 욕 참 잘 한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김성철,배반의 장미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닉네임 ‘행복은 성적순’ 두석 역을 맡은 배우 김성철./ 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라이징스타가 된 김성철은 닉네임 ‘행복은 성적순’ 두석을 연기했다. 손담비처럼 영화에서 첫 주연이다. 그는 “큰 화면에 나오는 모습은 익숙하지 않다”며 “영화와 뮤지컬에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흐름이 끊기지 않고 이어진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기분이었다”라며 “연기 공부를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인권은 “한 공간에서 옹기종기 모여서 찍었다”며 “웃음이 필요한 분들에게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정상훈은 코미디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많은 분들이 와서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철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 드릴 수 있을 것이다. 꼭 봐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감독은 “저희 영화가 큰 돈을 들여서 만든 작품은 아니지만 그 이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관심을 부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