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박은빈, 최다니엘 ‘몸’ 찾기 돌입…고양이 눈망울 연기 불사

[텐아시아=우빈 기자]

‘오늘의 탐정’ 박은빈, 최다니엘 / 사진제공=KBS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과 박은빈이 본격적으로 ‘최다니엘 몸찾기’에 돌입한다.

10일 방송되는 ‘오늘의 탐정’에서는 정여울(박은빈 분)과 생령 이다일(최다니엘 분)이 살아있는 이다일 몸의 행방을 찾기 위해 종횡무진한다.

약국에 찾아간 정여울은 약봉투가 찍힌 사진을 보여주며 약사를 탐문한다. 이어 정여울은 ‘장화신은 고양이’ 같은 눈망울을 장착하고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돌변했다. 입을 굳게 다문 약사에게서 정보를 얻기 위해 급 연기에 들어간 정여울의 모습으로 이다일은 정여울의 뒤에서 약사의 표정 변화를 주시하고 있다.

예리하게 빛나는 이다일의 눈빛이 포착됐다. 정여울이 약사의 시선을 잡아 끄는 동안에 약국 컴퓨터를 이용해 무엇인가를 찾고 있는 이다일의 모습. 더불어 심각한 표정으로 통화를 하고 있는 정여울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인다. 움츠러든 어깨와 움켜쥔 주먹, 떨리는 두 눈이 초조함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이들이 약국에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지, 정여울에게 걸려온 전화는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무엇보다 과연 이다일과 정여울이 종횡무진 콤비플레이로 선우혜보다 먼저 이다일의 몸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의 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