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윤민수 “‘변하지 말자’는 약속 떠올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바이브,쇼케이스

그룹 바이브 윤민수(왼쪽), 류재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남성듀오 바이브 윤민수가 “지난날 류재현과 한 약속을 떠올리며 생각을 바꿨다”고 말했다.

윤민수는 10일 오후 4시 서울 논현동 더리버사이드호텔 콘서트홀에서 열린 바이브의 여덟 번째 정규 음반 ‘어바웃 미(About Me)’ 쇼케이스에서 “사실 타이틀곡으로 ‘어바웃 미’를 추천했다”고 털어놨다.

2016년 11월 정규 7집 ‘리피트 앤 슬러(Repeat & Slur)’ 이후 약 2년 만에 내놓는 바이브의 새 음반 타이틀곡은 ‘낫 어 러브(Not A Love)’이다. 바이브 류재현과 프로듀서 민연재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확신 없는 사랑’에 대해 물음에 대한 이야기다. 윤민수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곡의 중심을 잡는 류재현의 담담한 목소리가 조화를 이룬다.

류재현은 “이번 음반을 통해 해야 할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을 정확히 나눴다. 대중들이 바이브에게 듣고 싶은 노래로 채웠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타이틀곡 선정 과정에서 윤민수와 의견이 달랐다”고 회상했다.

윤민수는 “바이브 1집 때부터 ‘변하지 말자’고 약속했다. 시간이 흐르면 우리 음악이 진부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변하지 말자’고 했다. 혼자 고민하고 고집을 부리다가 그 약속이 떠올랐다. 그래서 생각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바이브의 이번 음반에는 ‘낫 어 러브’를 비롯해 ‘어바웃 미’ ‘쉬고 싶다’ ‘웨어 유 아(Where you are)’ ‘가을 타나봐’ ‘셀리(Celly)’ ‘디어 스티비 원더(Dear Stevie Wonder)’ ‘데이 오브 더 라이트(Day of the light)’ ‘프렌드(Friend)’ 등 총 9곡이 담겨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