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장미’ 손담비 “영화 첫 주연, 얼떨떨하고 붕 떠있는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손담비가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배반의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배반의 장미’의 손담비가 처음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배반의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과 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손담비는 “영화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아직까지 떨린다. 얼떨떨하고 붕 떠 있는 기분이다”라며 “작품이 잘 됐으면 좋겠다. 꾸준히 작품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담은 영화다.

오는 10월 1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