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오늘(10일) 요원 본색 발동…’정인선 구출 작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이하 ‘내뒤테’)에서 소지섭과 정인선의 분투가 펼쳐진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10일 방송을 앞두고 김본(소지섭)이 납치된 고애린(정인선)을 구출하기 위해 나서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주 억대 가방의 변상을 막으려다 얼결에 회사 기밀을 입수한 고애린. 이 사실을 김본에게 알리던 중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하는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때마침 김본도 애린의 회사 J인터내셔널이 방산로비 대행업체임을 확인해, 그 즉시 구출을 위한 만발의 준비에 나서며 엔딩을 장식했다.

어디로 끌려갔는지 누구에게 납치된 것인지 고애린의 행방을 전혀 알 수 없는 상황. 과연 블랙요원 김본이 애린을 무사히 구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제작진에 따르면 10일 방송에서는 고애린을 위해 김본이 위험에 처한 앞집 아줌마를 위해 온 몸을 내던진다. 베이비시터 김본의 활약이 안방극장의 눈길을 모을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는 김본 뿐 아니라 고애린도 눈부신 활약을 펼친다. 고애린은 목숨이 위태로운 극한 상황에서 특유의 기지를 발휘해 위기 상황을 극복해 나간다. 고애린의 예상 밖의 분투가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도 자극할 예정이다.

‘내 뒤에 테리우스’ 9, 10회는 10일 오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