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맨 블랙 정진환 “나병준 대표, 부담감 준 적 없다…전폭지원”

[텐아시아=우빈 기자]
더맨블랙,정진환,쇼케이스

멀티테이너 배우 그룹 더맨블랙 정진환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Various Colors’ 데뷔 쇼케이스에서 멋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더 맨 블랙 정진환이 나병준 대표의 전폭지원에 감사했다.

멀티테이너 그룹 더 맨 블랙(‘더 맨(THE MAN BLK)의 데뷔 쇼케이스 ‘Various Colors’가 10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판타지오 前 대표 나병준이 설립한 스타디움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더 맨 블랙은 엄세웅, 정진환, 강태우, 신정유, 천승호, 최찬이, 고우진, 윤진원, 이형석, 최성용 10명의 멤버로 이뤄졌다.

이날 정진환은 나병준 대표와 판타지오 사이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 “대표님이 티를 내시거나 다른 말씀을 안하셨다. 우리에게 전폭지원을 해주셨다”며 “저희가 느끼는 입장에서는 멤버 개인이 가지고 있는 부담감 외에 회사에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다고 당당히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더 맨 블랙은 스타디움의 ‘더 맨’ 프로젝트 1기다. 1기라는 부담감이 없냐는 질문에 강태우는 “우리로 인해 다음 프로젝트가 진행되기 때문에 책임감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다. ‘더 맨’ 프로젝트 시작하면서 해외 팬과 소통을 하고 각자 맡은 활동을 하면서 회사를 성장 시키고 싶고 나대표님의 어깨를 들썩 올려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