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갓세븐 잭슨 “학교서 농구하다 JYP 캐스팅, 부모님이 박진영 사기꾼이라 의심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그룹 갓세븐의 잭슨이 JTBC ‘한끼줍쇼’에서 입담꾼으로 변신해 강호동과 이경규를 놀라게한다.

1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100회에는 배우 김승우와 그룹 갓세븐의 잭슨이 밥동무로 출연해 서초구 우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잭슨은 갓세븐 멤버로 데뷔하기 전 펜싱 선수로 활동했던 시절을 공개했다. 잭슨은 “아버지가 펜싱 선수 출신이라, 나도 어릴 때 펜싱을 시작하게 됐다”며 “또래들 사이에서는 펜싱 세계 랭킹 11위였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잭슨은 런던올림픽을 준비하다가 가수의 길로 전향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학교에서 농구를 하다가 JYP에 캐스팅 됐다”고 했다. 하지만 당시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다고. 심지어 부모님은 “박진영은 사기꾼 일 것”이라고 의심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잭슨은 부모님의 반대에도 가수에 도전했던 이유를 밝힐 예정이다.

또한 잭슨은 한국어를 빨리 배울 수 있었던 비법으로 ‘연애’와 ‘집착’을 꼽았다. 잭슨은 “한국어는 책으로 1년 공부했고, 나머지는 모두 연애로 배웠다”며 “특히 ‘집착’을 해야 한국어가 빨리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