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맨 블랙 최찬이 “‘소년24’ 출신, 노래·춤 버리지 않아도 됐다…잘 해내면 좋은 기회”

[텐아시아=우빈 기자]
더맨블랙,최찬이,쇼케이스

멀티테이너 배우 그룹 더맨블랙 최찬이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Various Colors’ 데뷔 쇼케이스에서 손하트를 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소년24’ 출신 그룹 더 맨 블랙 멤버 최찬이가 데뷔 소감을 밝혔다.

멀티테이너 그룹 더 맨 블랙(‘더 맨(THE MAN BLK)의 데뷔 쇼케이스 ‘Various Colors’가 10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판타지오 前 대표 나병준이 설립한 스타디움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더 맨 블랙은 엄세웅, 정진환, 강태우, 신정유, 천승호, 최찬이, 고우진, 윤진원, 이형석, 최성용 10명의 멤버로 이뤄졌다.

Mnet ‘소년24’로 얼굴을 알린 최찬이는 이날 “‘소년24’를 하면서 저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사랑을 주고 제가 사랑을 받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 저를 좋아해주는 분들에게 또 대중들에게 어떻게 해야 오래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춤과 노래를 버리지 않고 연기를 할 수 있는 더 맨 블랙이라는 기회가 찾아왔다. 내가 잘 해내기만 한다면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연습하고 노력할 테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