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영화채널 씨네프, 제3회 영화제 개최…’소공녀’ ‘프란시스 하’ 등 상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제3회 씨네프 무비페스티벌/사진제공=티캐스트

여성 영화채널 씨네프(cineF)가 제3회 무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씨네프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총 3일간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예술 영화 전문 상영관 씨네큐브에서 ‘소확행 영화’를 주제로 세 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씨네프 무비 페스티벌은 채널의 대표적인 오프라인 행사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2018년’의 시대상에 가장 필요한 ‘작은 행복’을 주는 영화들을 선별해 상영한다. 청년들의 아픔을 유머러스하게 조명해 주목 받았던 독립영화 ‘소공녀’와 연기자뿐만 아니라 이제는 어엿한 감독으로 영화 세계를 넓히고 있는 그레타 거윅의 ‘프란시스 하’, 대표 여성 영화인인 임순례 감독이 연출하고 김태리, 류준열이 주연을 맡은 ‘리틀 포레스트’까지, 세 편의 영화가 3일에 걸쳐 상영된다.

채널 관계자는 올해 3회를 맞이하는 영화제를 기획하며 씨네프 채널만이 줄 수 있는 감성을 전달하는 데에 많은 역량을 쏟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수많은 영화제 사이에서 느낄 수 있는 씨네프의 영화제만의 감성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 이었다”며 “영화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앞으로도 우리 채널의 강점을 영화제 주제에 녹여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 3회 씨네프 무비 페스티벌에 참가 방법은 씨네프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cinef.ch)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