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배두나에게 빠져든다…현실감 넘치는 연기 ‘공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고의 이혼’ 배두나/ 사진제공=샛별당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의 주인공 배두나가 현실감 있는 연기로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8일 첫 방송을 시작한 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시청자에게 결혼과 이혼, 가족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담았다는 평을 얻으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결혼한지 3년만에 이혼을 맞이한 강휘루를 마치 주변에 있을 법한 캐릭터처럼 연기하는 배두나가 있다.

극 중 강휘루는 예민하고 까칠한 남편 조석무(차태현)와 사소한 다툼들을 이어가면서도 그 관계를 봉합하고자 나름대로 노력했다. 작은 변화가 남편에게 좋은 자극이 된다는 외국인 숙박객의 말을 들은 강휘루는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조석무와의 관계 회복을 위해 힘썼다.

이혼을 결심한 후에도 강휘루는 가족들을 먼저 생각했다. 자신들의 이혼을 언제 가족들에게 알릴지에 대한 고민했다. 겉으로는 털털하고 덜렁거리는 성격이지만 속 깊은 그의 모습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이처럼 털털하고 덤벙대지만 늘 상대방을 배려하고  밝게 살아가는 사랑스런 모습을 지닌 강휘루를 배두나만의 연기력으로 완성시켰다. 매 장면 자연스러운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매사 털털한 강휘루지만 깨진 유리에 발을 찢기는 고통보다 사람에게 상처 받고 그로 인해 이혼을 결심한 고통이 더 크다는 것을 대사 한마디 없이 눈물 연기로 표현했다. 또한 아무렇지 않게 “나 이제 당신 필요 없어. 완전 개운하다”며 이혼을 선언하는 장면은 배두나 특유의 현실감 가득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명불허전 연기력은 ‘최고의 이혼’을 첫 주 만에 힐링 드라마로 만들어냈다. 사랑, 가족, 결혼 그리고 이혼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앞으로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최고의 이혼’은 매주 월, 화요일에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