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내 뒤에 테리우스’ 두 번째 OST 참여…’눈부셔’ 오늘(10일)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OST Part. 2 ‘눈부셔’ 커버/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두 번째 OST ‘눈부셔’가 10일 공개된다.

‘내 뒤에 테리우스’ OST Part. 2 ‘눈부셔’는 매력적인 음색과 트렌디한 감각의 가수 수란이 참여한 곡이다. 간결한 악기 구성의 과감한 편곡이 특징이다. 독특한 정서를 만들어 내는 기타와 수란의 속삭이는 듯한 음색이 조화를 이루며 잠 못드는 밤의 분위기를 표현한다.

‘내 뒤에 테리우스’ OST에는 ‘나의 아저씨’ ‘미생’ ‘시그널’ 등의 OST를 작업했던 무비클로저와 호기심스튜디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특히 ‘눈부셔’는 올 상반기 방영된 ‘나의 아저씨’ OST ‘어른’을 탄생시킨 박성일, 이치훈이 작사∙작곡에 참여하여 완성도를 높였다. 엉클샘의 기타 연주와 박무일 엔지니어의 손길을 거쳤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두 번째 OST ‘눈부셔’는 이날 오후 6시에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