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일지’ 30일 도전 종료…천만원의 주인공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kyTV∙채널A ‘식구일지’/사진제공=skyTV∙채널A

skyTV∙채널A ‘식구일지’에서 30일간 이어진 도전 끝에 천 만원의 상금을 차지하는 주인공이 밝혀진다

10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되는 ‘식구일지’에서는 도전 25일차에 접어든 박준규 가족이 마치 도전에 성공한 것처럼 상금 천 만원을 어떻게 사용하고 싶은지 한마디씩 소원을 말하며 김칫국을 마신다. 

매형은 가족 여행에 보태고 싶다고 했고 누나는 건조기를 사고 싶다고 밝혔다. 반면 부인 진송아는 “빚 갚아야 한다”고 현실적인 답변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소원을 말하며 기대감에 부풀었던 바로 그날, 뮤지컬 연습으로 외출했던 박준규가 저녁 7시가 다 되도록 나타나질 않았다. 아내는 박준규가 빨리 식사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출입문까지 열어놓았지만, 박준규는 7시가 되기 1분전까지 별다른 소식이 없었다. 도전 완성을 코앞에 두고 박준규 가족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장민 가족은 도전 20일이 넘었지만 개성 강한 네 명의 남자가 모이다 보니 하루가 멀다 하고 트러블이 생겨서 바람 잘 날이 없다. 장민과 종록의 마찰이 극적으로 해결되나 싶더니 이번에는 장민과 강석이 마찰을 빚는다. 평소 강석은 도전 성공을 위해서 자신의 일보다는 도전에 더 집중해왔는데, 도전 성공을 며칠 앞두고 장민이 도전을 포기해야할 거 같다는 뉘앙스를 풍기자 분노가 폭발한 것.

장민의 이유를 듣고 밤새 고민한 강석은 가족들에게 장민의 의견을 받아들이고 최후의 만찬의 의미로 맛있는 음식을 잔뜩 먹고 도전을 깨끗이 포기하자고 말한다. 하지만 워낙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 때문에 다들 맥이 빠져서 함께 저녁을 먹어도 분위기는 냉랭하기만 하다. 미안한 장민은 분위기를 풀어보려고 노력하지만 다들 시큰둥하기만 하다. 장민 가족 이대로 미션 포기하는 것인가.

지난주 아쉽게도 도전에 탈락했던 예원은 함께 도전에 나섰던 박준규, 장민과의 의리를 지키겠다며 마지막 녹화자리에도 참석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한다. 탈락이 아쉽지만 가족들을 더욱 이해하게 되었고 더불어 마음의 여유까지 생긴 예원은 두 사람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함께 VCR을 지켜본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