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반찬’ 김지영, 김수미와 ‘전원일기’ 일용엄니X복길이 케미

[텐아시아=우빈 기자]

‘수미네 반찬’ 김수미, 김지영 / 사진제공=tvN

배우 김지영이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 게스트로 등장한다.

10일 방송되는 ‘수미네 반찬’에서는 ‘전원일기’에서 김수미의 손녀딸로 분했던 국민 손녀 김지영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드라마 ‘전원일기’에 7년간 함께 출연했던 ‘일용엄니’ 김수미와 ‘복길이’ 김지영은 그 당시를 회상하며 할머니와 손녀의 환상 케미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김지영은 신인이었던 자신에게 열무비빔밥을 손수 먹여주었던 김수미와의 일화를 얘기하며 “그 맛과 정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손녀딸의 등장에 신이 난 듯 김수미도 ‘일용엄니’로 분해 연신 “복길아!”를 외치며 실제 손녀를 대하듯 정 넘치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여주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수미네 반찬’에서는 짙은 가을의 맛을 느끼게 해줄 정겨운 가을 밥상을 선보인다. 가을의 풍미를 제대로 더 해줄 식재료를 총집합한 ‘수미네 반찬’은 역대급 푸짐한 한 상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수미는 첫 번째 반찬을 제철 맞아 통통한 우렁이가 듬뿍 든 고소한 우렁된장찌개로 장식한다. 뿐만 아니라 산 내음 가득 담은 곤드레밥과 향긋한 더덕구이, 노릇노릇한 녹두전, 통통한 오징어볶음까지 한 상에 더해내 밥상에 풍년을 이룰 예정이다.

밥상은 풍년을 이뤘지만 셰프들은 실수를 연발한다. 장동민의 잘못된 레시피 전달에 일명 ‘커닝 대실수’가 발생한 것. 여경래 셰프는 스승 김수미의 오른팔인 장동민의 말을 의심 없이 믿었지만 사실 잘못된 레시피가 전달됐고 상황을 모르는 최현석, 미카엘 셰프까지 여경래 셰프를 보고 의심 없이 따라 하다 단체로 실수가 발생한다. 이에 제 발 저린 최현석은 김수미에게 자백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