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예, SBS ‘복수가 돌아왔다’ 출연 확정…아이돌 팬픽작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다예/사진제공=sidusHQ

배우 김다예가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에 출연한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하는 바람에 인생이 꼬인 ‘강복수’(유승호)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내용을 담는다. 유쾌한 힐링 학원 로맨스라는 설명.

김다예는 극 중 온갖 진실과 허구가 뒤섞인 소문들을 이야기 하고 다니는 설성고 나팔수 ‘계소라’역을 맡았다. 계소라는 망상과 상상을 통해 아이돌 멤버들을 대상으로 한 소설(팬픽)을 써서 판매하는 ‘팬픽작가’다. 그의 장기를 십분 발휘해 강복수와 손수정(조보아)의 이야기와 관련 음유시인처럼 소문을 퍼트리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김다예는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의문의 일승’과 웹드라마 ‘오늘도 형제는 평화롭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 등에서 다양한 연기를 보여줬다.

김다예와 함께 조보아, 유승호 등이 출연하는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