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에서 인기 얻은 이유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재붕 교수. / 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

최재붕 교수가 개인 방송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교양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4차 산업혁명 전문가 성균관대 최재붕 교수가 ‘세계를 지배하는 신인류, 포노 사피엔스’를 주제로 스마트폰과 일상을 꾸리는 현대인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게스트로 출연한 래퍼 슬리피는 휴대폰을 통해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켠 상태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슬리피는 “1인 크리에이터를 준비 중이다. 개인 방송 장비까지 샀다”며 최근 주목 받고 있는 개인 방송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스마트폰 대중화와 더불어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요즘, 최 교수는 “스펙과 학력에 상관없이 오직 킬러 콘텐츠만 있으면 성공할 수 있는 시대”라며 학생들의 공감을 샀다.

또한 최 교수는 개인 방송 콘텐츠와 관련해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게 된 이유가 바로 ‘이것'”이라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야기를 듣던 슬리피는 “내가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을 캐스팅해 지금의 소속사로 연결해 줬다”며 즉석에서 RM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