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오는 11월 5일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사회자 방송인 박경림(왼쪽), 뮤지컬 배우 남경주. /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오는 11월 5일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조직위원회’와 중구문화재단 충무아트센터가 2012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마련한 시상식으로, 2016년부터 단독으로 확대해 펼쳤다. 올해는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이 공동조직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는 한 해 동안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모든 뮤지컬인을 격려하고, 뮤지컬 시장을 성장시키는 원동력인 관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의 축하공연과 시상식이 마련된다.

이유리 조직위원장은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는 노미네이트된 주인공들이 한데 모여 서로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마당으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수상 여부에 상관없이 한 해 동안 작품 제작을 위해 애쓴 배우와 스태프를 격려하고 응원하며 상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겨 보는 자리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심사대상은 창작 뮤지컬을 중심으로 하고, 라이선스 뮤지컬도 시상한다. 심사 기간은 2017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공연된 작품이 대상이며, 심사 기간 중 서울 내에서 10일 이상 공연되는 뮤지컬로 출품 의사를 밝힌 제작·기획사의 작품이다.

시상 부문은 6개 부문 21개상이다. 작품상으로는 최고상 격인 ‘올해의 뮤지컬상’, 실험적이고 획기적 시도를 한 작품에 대한 상인 ‘혁신상’, 라이선스 작품상인 ‘베스트외국뮤지컬상’, 장기 공연되고 있는 작품을 대상으로 한 ‘베스트리바이벌상’이 있다.

배우 부문으로는 ‘남녀 주연상’ ‘남녀 조연상’ ‘남녀 신인상’ ‘남녀 인기상’ ‘앙상블상’이 주어진다. 크리에이티브 부문상으로는 ‘연출상’ ‘안무상’ ‘극본상’ ‘음악상’ ‘무대예술상’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이 있다.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은 라이선스 뮤지컬을 한국화하여 한국뮤지컬의 수준을 고양시킨 인물을 선정하는 상으로 연출, 각색, 번안, 편곡, 연기, 무대예술 등 전 분야 해당자를 대상으로 한다.

현재 평론, 학계, 연출, 음악, 언론, 극장 분야에서 뮤지컬을 평가할 수 있는 8인의 심사위원을 구성하여 심사 중에 있다. 출품 의사를 밝힌 제작·기획사의 작품이 심사대상이며 심사위원이 직접 출품작품을 관람하며 심사하고 있다. 올해 출품작은 총 83개 작품으로, 56편의 창작 뮤지컬과 27편의 라이선스 뮤지컬이 출품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