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포스터 공개, 문채원 옆 강미나·고두심 옆 호랑이

[텐아시아=우빈 기자]

‘계룡선녀전’ 공식 포스터 / 사진제공= tvN

배우 고두심과 문채원이 만들 선녀는 어떤 모습일까.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이 10일 오전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화제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다.

공개된 포스터는 옛날 사진관에서 찍은 듯한 가족 사진 콘셉트가 엿보인다. 청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문채원(선옥남 역), 날카로운 눈빛의 윤현민(정이현 역), 맑고 천진한 표정의 서지훈(김금 역), 온화한 미소의 고두심(선옥남 역), 장난스런 표정을 짓는 강미나(점순 역)까지 각 인물의 개성이 그대로 드러나는 듯한 의상과 표정이 캐릭터 각자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또한 두 버전으로 공개된 포스터에는 2인 1역을 맡은 문채원과 고두심 같은 자리에 앉아있고 고두심의 옆엔 호랑이가, 문채원의 옆엔 강미나가 앉아있어 이들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또 ‘699년 전 사라진 나의 나무꾼, 나의 서방님은 누구?’라는 문구는 설화 ‘선녀와 나무꾼’을 연상케 해 흥미를 높인다. 과연 뒤에 서 있는 윤현민, 서지훈이 선옥남이 찾는 남편이 맞을지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계룡선녀전’은 오는 11월 5일 밤 9시 30분에 처음 방송 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