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 다시 부는 한류 드라마붐, “‘마성의 기쁨’ 조회수 400만 뷰 넘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드라맥스 ‘마성의 기쁨’ 대만 자료/사진제공=골든썸

배우 최진혁, 송하윤이 주연을 맡고 있는 드라맥스∙MBN 수목극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이 동시 방송 중인 대만에서 높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성의 기쁨’을 대만 플랫폼에 수출한 리안 콘텐츠 측은 “현재 아이치이(IQIYI)를 통해 대만에서 10회까지 방송된 ‘마성의 기쁨’의 누적 조회수는 400만 회가 넘었다”며 “현재 방송되고 있는 한국 드라마 중 최고 조회수이며 종영될 무렵에는 올해 방송된 한국 드라마 중 최고 조회수를 넘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아이치이를 통해 최근 대만에서 소개돼 방송을 마친 드라마 A의 누적 조회수는 약 537만 회. 또 다른 종영 드라마 B의 누적 조회수는 약 339만 회였다. 하지만 ‘마성의 기쁨’은 불과 8회 만에 300만 회에 육박했다. 산술적 계산으로 16회를 마쳤을 때의 누적 조회수는 600만 회가 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리안 콘텐츠 측은 “‘마성의 기쁨’은 아이치이 외에 다른 대만 플랫폼에서도 방송되고 있기 때문에 그 수치를 합친다면 실질적인 노출도는 그 이상일 것”이라며 “주연을 맡은 배우 최진혁의 팬미팅을 추진하기 위해 현지 프로모터 간에도 경쟁이 치열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 관계자는 “대만 측에서 팬미팅 제안을 받은 것은 맞다. 하지만 현재 다른 드라마를 촬영 중이라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잡지 못했다”며 “결정되는 사안이 있으면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환점을 돈 ‘마성의 기쁨’은 두 주인공의 본격적인 러브라인이 가동되며 시청률 2%의 고지를 넘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TV 기준 누적 조회수는 10회 만에 800만 뷰를 넘어섰다.

‘마성의 기쁨’ 11회는 10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