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이엘, 차태현 충격에 빠뜨린 고백 “죽어버렸으면 좋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최고의 이혼’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이엘이 차태현에게 추억와 이별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최고의 이혼’ 에서는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의 이혼의 과정이 그려졌다.

조석무는 강휘루의 이혼 통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강휘루의 평소 성격대로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넘어갈 거라 믿었다. 그러나 강휘루는 진짜 짐을 싸고 집을 나가버렸다. 강휘루가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있었다. 자신의 안부보다 화분을 먼저 챙기는 조석무의 문자 답장이 강휘루를 실망하게 만든 것. 강휘루는 조석무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감하며 이별을 고했다.

이혼을 두 사람에게 또 다른 문제가 떠올랐다. 바로 가족들이다. 조석무는 수술을 한 달 앞둔 장인어른을 걱정했고, 강휘루 역시 마찬가지였다. 조석무의 아버지와 할머니의 생일도 코 앞이었다. 두 사람은 당분간 가족들에게 이혼 사실을 비밀로 한 채 동거를 시작했다.

이혼 후 두 사람은 오히려 서로를 더 솔직하게 알아갔다. 조석무는 강휘루에게 자기중심적인 아버지와 가족들에 대한 미움을 털어놓았다. 어릴 적 아버지 때문에 예뻐했던 강아지와 이별해야 했던 사연을 언급하며 “그때 놓쳤을 거야. 헤어지는 법. 그걸 못 배웠어”라고 말했다. 조석무의 기억 속에 아버지는 자신의 생각을 강요해 남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조석무가 모르는 것이 있었다. 조석무의 기억이 꼭 진실만이 아니라는 것이다. 방송 말미 조석무는 첫사랑 진유영(이엘 분)이 바람을 피우는 남편 이장현(손석구 분) 때문에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추억 속 생생했던 그녀로 돌아와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유영에게 조석무와의 좋은 추억 같은 건 없었다. “헤어질 때 생각했다. 이런 남자 죽어버렸으면 좋겠다”고 냉정하게 말하는 진유영의 고백은 조석무를 충격에 빠뜨렸다.

에필로그에서 역시 아버지가 어린 조석무를 위해 강아지를 떠나 보냈다는 것이 암시돼 눈길을 끌었다.

‘최고의 이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