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리플라이 ‘Love’, SNS 화제 “한 편의 영화이자 몰입의 예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노리플라이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밴드 노리플라이가 지난 9일 소극장 장기 콘서트 ‘Love’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 콘서트는 지난 9월 28일부터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아트홀에서 총 7회에 걸쳐 개최됐다.

지난 해 처음으로 선보인 노리플라이의 소극장 콘서트 시리즈는 피아노, 기타, 첼로 3인조만으로 이루어지는 소편성 편곡으로 관객들과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함께 호흡하는 연출이 돋보이는 공연이다.

‘Love’는 주 차별로 ‘Before Sunset’‘Before Sunrise’의 각기 다른 테마로 구성되었으며, 7일간 매일 다른 셋리스트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매번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노리플라이 멤버들은 “소극장 공연을 통해 비로소 주변을 온전히 바라볼 수 있게 된 것 같다. 예전에는 저희가 평가 되는 대상이라고 생각해 무조건적으로 잘 해야겠다는 강박이 컸다면, 이제는 여기 계신 분들이 함께 길을 걸어가고 있는 동료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부응하듯 공연 종료 후 관객들은 SNS 후기를 통해 “셋리스트 안에 사랑의 서사를 잘 녹여내어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콘서트”“잡히지 않고 흘러가는 그 시간 동안 몰입해서 만들어 나가는 예술”“소극장 공연은 편안하고 잔잔하게 흘러간다. 엄청난 것들이 아니어도 좋다““공연이 집중도가 높아 자연스레 멜로디와 가사에 빠져들다 보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등의 찬사를 남겼다.

노리플라이는 오는 20일에 열릴 ‘Grand Mint Festival 2018’을 통해 관객들과 다시 한 번 소통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