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낯선땅 서울에 불시착한 한승연의 특별한 여행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두밤’ 한승연/사진제공=채널A

뉴욕에서 온 이방인 한승연이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에서 본격적인 서울 여행에 나선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12번의 날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분)의 여행 로맨스.

극 중 뉴욕에서 사진을 전공하던 대학생 한유경은 졸업 워크숍 도중 무작정 서울행을 택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다. 충동적으로 여행을 떠나게 될 만큼 그녀의 심경에 변화를 일으킨 사건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한유경은 어질러져 있는 누군가의 집안에서 여유로운 모습이다. 이 집의 주인은 누구일지, 갑작스러운 여행에 아무런 준비도 하지 못했을 그녀가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서울을 헤매며 들고 다녔던 거대한 짐덩이를 내려놓은 그녀의 표정에는 한결 편안해 보인다. 살짝 젖은 머리카락은 청순함마저 엿보여 설렘을 선사한다. 이방인 한유경의 시각으로 바라보는 낯선 도시 서울은 과연 어떻게 그려질지 그녀의 본격 여행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사진작가 지망생 한승연이 포착해낼 낯설고도 특별한 서울의 모습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열두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