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괴력팔’ 비밀 밝혀졌다…비행기 사고 ‘충격 엔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7, 8회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제훈의 ‘미스터리 괴력팔’에 대한 비밀을 밝혀졌다.

지난 9일 방송된 ‘여우각시별’은 닐슨코리아 7회 전국 시청률 7.2%, 8회 전국 시청률 9.0%를 기록했고, 수도권 시청률은 7회 7.9%, 8회 9.6%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12%를 기록해, 이전보다 0.5%P 올랐다. 이에 월화드라마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 역시 지난 2일 기록했던 자체 최고치를 0.5%P 끌어올리며 4.4%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제훈의 ‘괴력팔’에 관한 비밀이 드러났고, 영화를 방불케 하는 스케일의 ‘비행기 사고’가 예고됐다.

이수연(이제훈)과 한여름(채수빈)은 출국게이트 앞에 있던 외국인 임산부 마리의 출산 임박 소식에 공항에 막 도착한 남편을 찾았지만, 불법체류 전력이 있는 남편 이안은 입국 금지 처분을 받아 출국장에 나올 수 없었다. 돌아가는 항공편을 타야 할 상황에 놓인 이안은 결국 출국대기실에서 도망쳐 환승구역으로 질주했고, 이수연이 이안을 뒤쫓으면서 1대 1 대치 상황에 놓였다.

이안은 “아내를 보기 전엔 못 돌아간다”며 뾰족한 펜으로 이수연의 오른팔을 찔렀다. 펜에 찢겨 드러난 오른팔에서 정체불명의 장치가 발견되면서 ‘웨어러블’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났다. 더욱이 무쇠팔 이수연이 또 한 번의 ‘괴력’을 발휘해 추락하려던 이안을 붙잡아 올렸다. 그런데 이 모든 상황을 운영기획팀장 서인우(이동건)가 지켜보고 있었다. 서인우는 ‘장애1급’ ‘보행 보조물 착용 중’이라는 이수연의 인사 기록을 유심히 살펴봤다. 비밀을 숨기려던 이수연과 비밀을 알게 된 서인우 간의 향후 쫄깃한 머리싸움을 짐작케 했다.

이수연은 “아빠 얼굴도 볼 수 없는 경계라는 게 대체 뭘까요?”라는 한여름의 질문에, 한여름과 보안팀 오대기(김경남), 나영주(이수경)를 모아 ‘사고’를 기획했다. 보안구역인 에어사이드와 출국장인 랜드사이드를 통유리로 가로막은 246번 게이트에서 이안과 마리를 만날 수 있게 한 것. 유리벽 사이로 아이를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이 눈물을 자아냈다. 출입국외국인청 팀장은 “입국규제자를 데리고 지정된 탑승게이트를 무단으로 벗어났다”고 질책했지만, 본국으로 돌아갈 다음 비행기 편까지 부부가 함께 조사를 받도록 배려했다.

‘소동’을 일으킨 대가로 시말서를 쓰던 한여름은 엄마 윤혜원(김여진)이 탄 비행기가 대한민국 영공에 진입했다는 소식에 사무실을 빠르게 빠져나왔다. 하지만 착륙을 앞둔 비행기 엔진에 불이 붙는 ‘풀 이머전시’ 사고가 발생해 모든 팀에 비상이 걸렸다. 한여름은 빠르게 하강 중인 비행기를 바라보며 “엄마”라고 외쳤다. 비행기 엔진에 불이 붙은 비상 상황 장면은 최고 시청률 12%를 기록하며, 최고의 몰입을 기록했다.

방송 2주 만에 이수연의 ‘특급 비밀’이 밝혀지는데 이어, 또 한 번의 역대급 사고가 펼쳐지면서 60분을 ‘순간 삭제’한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수연 ‘괴력’의 원천이 보행 보조물이었다니, 충격 그 자체” “웨어러블 팔의 디테일한 모습에 더욱 몰입했다” “비행기 사고라니! 또 다른 리얼 사건 시작!”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여객서비스팀장 양서군(김지수)은 감정이 앞선 한여름의 모습에 동화돼 출입국외국인청에 직접 ‘읍소’하는 등 한여름과 똑 닮은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탑승구역 무단이탈’ 소동에 관련해 팀원들을 끝까지 보호하려는 책임감을 보여 인간적인 매력을 더했다.

‘여우각시별’ 9회와 10회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