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정상훈 “김숙 축의금 서운해…언제든 돌려줄 수 있는 금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배우 정상훈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MC 김숙에게 서운한 마음을 전했다.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영화 ‘배반의 장미’의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이 출연했다.

이날 정상훈과 김숙이 20년지기 친구임이 밝혀졌다. 정상훈은 “2002년 월드컵 떄도 대동단결했다”며 우정을 자랑했다.

정상훈은 “김숙은 어떤 누나인가”라는 질문에 망설이며 “굉장히 힘든 질문”이라고 토로했다.

박소현이 “친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묻자 정상훈은 “안 좋은 것도 많다”라고 말했다.

정상훈은 “좋은 누나다. 제 결혼식 때 오셨다”라며 “기대 하면 안 되는데 축의금을 보고 되게 많이 서운했다. 얼마가 중요한 게 아닌데, 언제든지 돌려 줄 수 있는 돈을 넣어 주셨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잘 된지가 얼마 안 됐을 때였다”고 해명하며 “또 기회가 있겠지. 매니저 돈 좀 찾아와라”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