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민기, 동침 제안 이후 로맨틱 모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민기/ 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의서현진과 이민기가 예측 불가 로맨스로 설렘지수를 높이고 있다.

‘뷰티 인사이드’ 제작진은 9일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이민기 분)의 로맨틱한 영화관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운명적인 첫 만남을 시작으로 철저한 비즈니스 관계가 된 한세계와 서도재는 지난 3회 방송에서 치명적일 수밖에 없는 서로의 비밀을 알게 됐다. 어디에도 밝힐 수 없는 약점을 가진 두 사람은 그동안 느꼈을 불안과 외로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지만, 서로에게 가시 돋친 말을 내뱉었다.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는 가운데 서도재가 공을 들여온 취항식이 열렸다. 갑자기 옷이 바뀐 주요 내빈이 서도재에게 다가와 인사를 청했고, 위기에 처한 그를 한세계가 나서 도움을 줬다. 이에 자신의 결점이 탄로 날까 두려워 선을 그어왔던 서도재는 한세계를 찾아가 ‘같이 자자’는 남다른 직진으로 ‘심멎 엔딩’을 선사했다.

서도재의 깜짝 동침(?) 제안으로 한세계와 서도재의 종잡을 수 없는 로맨스에 호기심이 증폭되는 가운데, 두 사람의 세상 달달한 영화관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텅 빈 영화관, 둘만 있는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서도재의 어깨에 기대어 잠든 한세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세계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 서도재의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 차례 스캔들까지 났던 터라 꽁꽁 숨겨도 모자란 상황에서 손까지 맞잡은 두 사람. 허리를 감싸 안는 박력 넘치는 서도재와 놀란 눈으로 그를 바라보는 한세계의 모습이 심장을 두근 거리게 한다.

오늘(9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서로의 약점이자 비밀을 움켜쥔 한세계와 서도재가 한 발짝 더 가까워지며 감정적 변화를 느끼게 된다. 철저한 비즈니스 관계로 엮였던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이해를 키워나가며 설렘 모드에 돌입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묘한 긴장감 위에 더 짜릿해지고 달달해진 반전 분위기가 본격 궤도에 오른 한세계와 서도재의 마법 같은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제작진은 “아무도 모를 자신만의 외로움과 아픔을 간직한 한세계와 서도재가 서로에게 조금 더 솔직해지며 본격적인 관계 변화가 시작될 예정”이라며 “섬세하고 세밀하게 전개되는 두 사람의 감정이 공감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뷰티 인사이드’ 4회는 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