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박성웅, 극과 극 오가는 ‘눈빛 열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일억개의 별’ 박성웅/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의 박성웅이 극과 극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일억개의 별’이 첫 회부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초고속 전개와 운명적으로 얽히고 설킨 캐릭터 관계, 배우들의 호연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미스터리 멜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다.

특히 박성웅의 다채로운 눈빛 연기는 ‘일억개의 별’을 시청하는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 그는 동생(정소민) 곁을 맴도는 괴물의 눈빛에 흔들리는 형사 ‘유진국’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분위기를 발산하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고 있다. 만년 유과장이라 불리며 동료와 후배들에게 무시당하기 일쑤지만, 김무영(서인국 분)과의 첫 만남 이후 그의 앞에서만 돌변하는 눈빛과 꿈틀거리는 형사 본능으로 향후 펼쳐질 이들의 대립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9일 극과 극 온도차로 남다른 연기 열정을 보여주는 박성웅의 현장컷을 공개해 오는 10일 방송을 기대케 했다. 스틸 속 박성웅은 무언가에 시선을 고정한 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의 깊고 예리한 눈빛은 보는 이들마저 숨을 멈추게 할 만큼 긴장감을 자아낸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충격을 받은 듯 불안해하고 있어 그가 위기일발 상황에 직면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장영남(탁소정 분) 앞에서 쭈구리가 된 박성웅의 반전 모습이 웃음을 터트리게 한다. 장영남의 불도저 같은 모습과 벽에 찰싹 달라붙은 채 옴짝달싹 못하는 박성웅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내는 것. 특히 장영남의 강렬한 추궁에 넋이 나간 듯한 박성웅의 표정이 예사롭지 않다.

박성웅은 장면마다 순간순간 변하는 유진국의 감정을 눈빛만으로 격렬하게 드러내야 했다. 갑작스런 상황에 충격에 빠지고 당황하는 모습은 물론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내다 돌변하는 모습을 표정과 눈빛 연기로 소화하며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상황에 따라 극단을 오가는 유진국의 감정을 자연스러운 완급 조절로 그려내는 등 설명이 필요없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박성웅의 눈빛이 갑작스럽게 돌변하게 된 사연은 예상외 반전 내용으로 그려질 것”이라며 “과연 박성웅이 맞닥뜨리게 된 사건은 무엇일지 그 내막이 밝혀지게 될 3회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