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200만 돌파, 예매율 1위 ‘역주행’…손익분기점 넘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암수살인’ 200만/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암수살인’이 누적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실화극. 한글날인9일 오후 4시 15분, 개봉 7일 만에 누적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추석연휴 등 성수기 시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단기간내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또한 ‘베놈’을 제치고 전체 예매율 1위에 오르며 거침 없는 흥행세를 보였다.

이에 영화의 주역 김윤석, 주지훈, 김태균 감독이 200만 돌파 기념 인증샷과 더불어 친필 메시지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진정성 있는 스토리와 김윤석, 주지훈이 선보이는 강렬한 연기 시너지로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