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박재홍, 강경헌과 첫 만남…밤 따주는 든든한 ‘오빠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타는 청춘’/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재홍과 강경헌의 첫 만남이 성사된다.

9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불청 동생’으로 활약했던 박재홍이 강경헌과 첫 만남에서 다정다감한 ‘오빠美’를 발휘하며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이날 청춘들은 강원도 홍천으로 가을 여행을 떠났다. 지난 번 제주도 결항으로 촬영에 합류하지 못했던 박재홍이 가을 분위기 물씬 나는 머플러 패션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재홍은 강경헌을 보고 “불청에서 첫 만남”이라며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어색했던 순간도 잠시 강경헌이 “집 앞 밤나무에서 밤을 따고 싶었는데 못 땄다”며 아쉬워하자, 바로 밤나무로 향해 든든한 오빠 면모를 뽐냈다. 특히 그는 야구 전설답게 밤나무 앞에서 투수로 변신해 끊임없이 돌팔매질을 하며 1타 2밤을 따내는 등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멋진 오빠로 거듭난 그에게도 시련은 찾아왔다. 뒤늦게 등장한 최성국이 “재홍이가 경헌이를 보고 싶어 했다”며 폭탄 발언을 한 것. 이에 박재홍은 “성국이 형이 몰아가는 거다”라며 구본승에게 급 변명(?)을 하는 등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불타는 청춘’은 9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