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 질투야 고백이야?…이솜 임맞춤으로 ‘마침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3의 매력’/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진이 서강준의 질투인지, 고백인지 모를 영상을 선공개했다.

‘제3의 매력’ 지난 4화 방송에서 “내가 머리 감겨 줄 일이 어디있냐? 그런 건 스태프들이 하지”라던 영재(이솜)가 남자의 머리를 감겨주고 있는 장면을 목격한 온준영(서강준). 영재는 단지 일을 하고 있었던 것뿐이었지만, 준영의 눈에는 더 없이 수상해보였다. 이에 전화까지 걸어 “뭐해? 내가 야식이라도 좀 사다 줄까?”라며 확인하는 등 질투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와 기대를 불어넣었다.

오늘(9일) 공개된 영상에서 “야. 근데 너 뭐 때문에 삐진거야?”라는 영재에게 “나 안 삐졌는데?”라고 말하는 준영. 누가 봐도 삐진 채 빠른 걸음으로 걷는 준영을 보며 영재는 “넌 거짓말 못해. 얼굴에 딱 써 있어”라고 했다. 이에 걸음을 멈춘 준영은 뾰로통한 얼굴을 하고선 “그래. 나 삐졌다. 너 왜 나한테 거짓말했어?”라고 했고, 영재는 “거짓말?”이라며 되물었다. 준영이 이런 행동을 하는 이유조차 알지 못한 것.

영재는 준영의 마음을 알게 되고서도 “그것 때문이었어?”라며 “그냥 손님이지 뭐야. 스태프들 다 퇴근하고 혼자 있는데 어떡하냐?”라는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고, 준영은 그런 영재가 섭섭하기만 했다. 결국 솔직한 마음을 폭발시킨 준영. “그래도. 너 나랑 약속했잖아. 딴 남자 머리 안 감겨주기로. 근데 그 자식이 뭔데 네가 머리를 감겨주냐고”라며 발끈했다. 영재는 그런 준영이 귀엽기만 한 듯 “너 욕도 할 줄 알아?”라며 미소 지었다. 준영은 그렇게 스물일곱 살이 되고도, 영재 앞에선 스무 살 때처럼 순수하고 서툴렀다.

7년 전과 마찬가지로 영재밖에 모르는 준영의 귀여운 마음은 질투인지, 고백인지 모르겠는 말로 이어졌다. “왜 안 들이대. 두 눈 똑바로 박힌 남자면 싹 다 너 좋아하지”라고. 결국 영재는 “귀여워”라며 소리 내어 웃었고, “누가 들이대든 말든 난 너밖에 없어”라며 준영에게 입맞춤했다. 그제야 준영의 마음은 풀어졌다. 질투마저 사랑스러운 준영, 그런 준영을 사랑으로 감싸는 영재. 흔들리지 않는 ‘준영재’ 커플의 연애가 더욱 기대되는 ‘제3의 매력’은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