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강세정, 워너비 며느리? 발차기+물구나무 ‘반전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강세정/ 사진제공=MBC

배우 강세정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각종 스포츠를 섭렵한 솜씨를 뽐낸다. 액션스쿨까지 경험한 그녀는 발차기와 물구나무를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이휘향을 중심으로 드라마 상에서 그녀의 손 맛을 본 후배 배우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하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세정은 여러 드라마를 통해 어머니들의 워너비 며느리로 떠오른 배우. 이와 관련해 강세정은 최근 썸은 고사하고 소개팅도 안 들어온다는 사실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단아한 며느리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요리를 못한다는 사실을 털어 놓으며 자신이 활동적인 데다 몸을 쓰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액션 스쿨을 섭렵하고 수상스키, 수영, 승마, 필라테스, 사이클, 골프 등을 즐긴다고 했다. 4계절을 돌아가며 스포츠를 즐기는 스포츠 매니아라고.

특히 강세정은 화려한 발차기와 완벽하게 중심을 잡는 물구나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강세정은 자신이 그룹 파파야로 데뷔한 것이 아니라며 직업과 이름을 모두 세 번 바꾸고 다시 ‘연기자 강세정’으로 돌아온 얘기를 꺼낼 예정.

또한 강세정은 임성한 작가의 드라마 ‘아현동 마님’ 출연 당시 대머리 가발을 착용한 상태에서 한복을 입고 ‘텔 미’ 춤을 춘 화제의 장면과 관련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의외의 쿨내를 풍겨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강세정의 활약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