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소지섭·정인선, 준준남매와 유쾌한 외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정인선/ 사진제공=MBC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의 소지섭과 정인선이 준준남매와 함께 유쾌한 외출에 나선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소지섭(김본 역)과 정인선(고애린 역) 그리고 준준남매가 오붓한 외식부터 다사다난한 마트 장보기까지 함께 하는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마트에서 함께 장을 보는 김본(소지섭 분)과 고애린(정인선 분)의 대비되는 표정이 눈길을 끈다. 물건 하나를 골라도 야무진 주부 고애린과 은둔형 베이비시터 김본의 어색함 돋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주식이 식빵인 김본이 고애린을 따라 마트에 나타난 사연에 궁금증이 모아지는 상황. 물 만난 고기처럼 신난 주부 고애린 덕분에 김본의 냉장고는 갖가지 식료품으로 풍성하게 채워진다고 해 이날 두 사람의 하루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또한 이날 김본과 고애린은 준준남매 때문에 난감한 상황을 마주한다. 바로 준준남매의 마음을 사로잡은 생명체(?)로 인해 쌍둥이들의 초특급 생떼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준준남매와 엄마 고애린의 팽팽한 기 싸움을 통해 또 한 번 육아의 신세계를 경험할 베이비시터의 김본이 보다 못해 희생정신을 발휘, 뜻밖의 새 식구를 들인다고 해 이날 마트에선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기대를 높인다.

이날 촬영은 소지섭과 정인선의 단란한 한 때를 담는 만큼 어느 때 보다 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펼쳐졌다. 소지섭은 아역 배우들과 함께 장난을 치면서 친절하게 연기 지도를 하는 등 원활한 촬영을 위해 만발의 준비를 했다. 정인선도 마트에 익숙한 주부 고애린을 표현하기 위해 제스쳐와 동선 등을 꼼꼼히 체크하며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