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90 레전드”… ‘불청’ 김완선 직접 섭외, 30년지기 새 친구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타는 청춘’ 김완선/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김완선이 직접 섭외한 새 친구가 등장한다.

9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섹시 디바’ 김완선과 함께 가요계를 뒤흔든 역대급 레전드 가수가 새 친구로 공개된다.

처음으로 혼자 새 친구 픽업에 나선 김완선은 “이번에 나올 새 친구는 내가 직접 섭외한 나의 30년 지기 친구”라며 “드디어 같이 여행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할 새 친구는 시대를 넘나드는 주옥같은 히트곡으로 오늘날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다방면에서 활약해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로 불리고 있다.

코스모스 길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진한 포옹을 나누며 눈물의(?) 재회를 했다. 생애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한 새 친구를 위해 일일 MC로 나선 김완선은 “불청에서 가장 보고 싶은 청춘이 누구냐”고 질문했다. 새 친구는 “나의 연예인은 김광규다”라며 깜짝 고백했다. 이에 김완선은 바로 김광규에게 전화를 걸어 새 친구의 마중을 부탁했다.

완선의 연락을 받고 한걸음에 달려온 김광규는 새 친구를 보자마자 그녀의 히트곡을 부르며 “내가 군대에 있었을 때 최고의 레전드 가수”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80-90년대 연예계를 휩쓴 두 레전드 가수의 애틋한 만남은 9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