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손담비 “주량? 맥주 50캔, 소맥 30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손담비/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영화 ‘배반의 장미’로 돌아온 손담비가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배반의 비스 특집! 왜 하필 나를 택했니’ 편에는 영화 ‘배반의 장미’의 주역 정상훈, 김인권, 손담비, 김성철이 총출동한다.

이날 배우 김인권은 “손담비를 보면 젊은 시절의 김수미 선생님을 보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인권은 “한국 영화 역사상 그렇게 센 욕(?)을 맛깔나게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손담비의 찰진 욕 대사 소화력을 높이 평가했다.

손담비는 자신의 욕 대사를 듣고 정상훈의 동공이 흔들렸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들은 정상훈은 “감독님이 컷을 외치지 않으니 욕으로 애드리브를 계속하더라”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손담비는 주량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상훈은 “손담비가 소맥을 조용히 예쁘게 마시더라”면서 남다른 음주 습관에 대해 폭로했다. 이에 손담비는 평소 술을 즐겨 마시고, 웬만한 술은 원 샷을 한다며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주량이 어떻게 되느냐는 MC들의 질문에 “맥주는 하루에 50캔까지 마셔봤다. 소맥은 30잔 정도?”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평소 애주가로 잘 알려진 MC 박나래조차 이 정도까지 주량을 유지하는 사람은 본 적 없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