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이경규와 100회까지 할 줄 몰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김승우/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의 강호동이 100회를 맞은 소감을 밝혔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한끼줍쇼’ 100회에는 배우 김승우와 그룹 갓세븐의 잭슨이 밥동무로 출연해 서초구 우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100번 째 촬영을 앞두고 이경규와 강호동은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두 사람은 첫 한 끼 도전에서 쓰라린 실패를 경험했는가 하면 “프로그램이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는 점술사의 말에 좌절하기도 했다. 또 재외동포들과의 한 끼를 찾아가는 등 다양한 도전을 이어왔다. 이에 강호동은 이경규에게 “형님과 100회까지 방송을 할 줄 몰랐다”며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100회 특집에 함께한 잭슨은 강호동 저격수로 맹활약하며 ‘리틀 이경규’의 모습을 보였다. 잭슨은 “강호동 형님은 카메라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다르다”며 폭탄 발언을 했다. 또한 “형님은 너무 스토리를 만든다”고 말해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경규는 잭슨을 보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우는 아내 김남주의 내조를 자랑했다. ‘한끼줍쇼’ 궁동 편에 출연해 도전에 성공했던 김남주가 남편의 성공을 응원하며 와인을 선물한 것. 김승우는 “아내가 민폐 끼치지 말고 잘하라더라”며 응원의 한마디를 전했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