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큰한 여자들’ 애주가 박하나·김지민·김민경·송해나 ‘술방’ 펼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얼큰한 여자들’ 박하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지민, 송해나, 김민경/ 사진제공=각 소속사

‘얼큰한 여자들’이 뜬다.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Joy ‘얼큰한 여자들’은 인생의 해답이 필요한 알코올 사피엔스들을 위한 드라마타이즈 형식의 ‘술방’ 예능이다.

배우 박하나, 개그우먼 김지민과 김민경, 모델 송해나가 드라마 속 30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일과 사랑, 사람 모두 지금 이대로 살기엔 마음에 들지 않고 새로움은 두려운 30대 여자들의 이야기를 미니 드라마와 취중토크를 통해 유쾌하게 담아낸다.

이들은 각각 본인의 스토리를 담은 캐릭터를 맡아 연기와 실제의 모호한 경계로 몰입을 높이며 여성들의 공감포인트를 정확히 짚어낸 에피소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하나는 이미지변신을 꿈꾸는 여배우 역을 맡았다. 예능퀸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분투하는 캐릭터를 맡아 친근한 생활연기를 선보인다.

김지민은 남다른 이유로 연애 실패 경험을 다수 보유했으며 연애와 인간관계에서 모두 철벽을 치며 살아가는 커리어우먼 역을 맡았다. 김민경은 성우를 꿈꾸는 텔레마케터로 세 명 중 유일하게 남자친구가 있지만 아무도 본 적이 없어 유니콘으로 의심받는 웃픈 캐릭터로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송해나는 욜로(YOLO)를 즐기는 프리랜서 모델로 활약, 언니들과의 환상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소문난 애주가로 소문난 네 사람은 자신들의 단골술집을 포함해 입소문 난 노포 등을 찾아다닌다. 애주가들이 좋아할 만 한 술과 그에 어울리는 안주를 소개하는 등 본격 술방을 리얼하게 풀어낼 전망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