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현빈 “2년 전 교통사고…큰 부상, 정신과 치료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박현빈/ 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가족과 함께 하는 평범한 육아 일상을 공개한다.

박현빈은 2006년 25세의 젊은 나이에 ‘빠라빠빠’로 데뷔해 한달 만에 성인가요 차트 1위를 기록했다. 이후 ‘곤드레만드레’로 최고의 성공 가도를 달렸다. 그러나 대중들에게 알려진 화려한 성공과는 달리,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얻게 된 수억 빚으로 네 식구가 외가댁 단칸방에 얹혀 살며 힘겨운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박현빈은 가족의 빚을 청산하고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어마어마한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2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인생이 바뀌기 시작했다.

박현빈은 무리한 스케줄을 진행하다 4중 추돌사고를 당했고, 당시 오른쪽 대퇴부와 정강이뼈가 산산조각 나는 부상을 입었다. 특히 사고 당시 의식을 잃지 않았던 탓에 지금도 눈만 감으면 그날의 끔찍한 기억이 눈 앞에 생생하게 펼쳐져 정신과 진료를 꾸준히 받고 있다. 여전히 차를 타는 것은 두려운 상태다.

사고 이후 가족의 소중함을 절실하게 느낀 박현빈은 모두와 같은 아파트에 함께 살기로 결심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공만을 좇던 삶을 잠시 멈추고 가족과 보내는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가수 박현빈을 만나본다.

뿐만 아니라 혀 짧은 소리로 ‘하준이’만 부르며 2살 아들 곁을 떠나지 않는 아들바보 박현빈의 육아 일상도 공개된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박현빈 편은 오늘(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