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대학원 부정 입학’ 무혐의 처분… “의혹 씻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씨엔블루 정용화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씨엔블루 정용화가 대학원 박사과정 부정 입학 의혹에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9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초 정용화는 사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그 결과 검찰은 학교의 입학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없다고 최종적으로 판단을 내려 지난 7월 불기소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용화는 그동안 박사과정 진학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의혹을 씻고 법의 판단을 통해 부정 입학의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용화는 지난 1월 대학원 박사과정 부정 입학 의혹이 제기돼 업무 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정용화는 지난 3월 입대했다.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현재 702특공연대에서 군 복무 중이다.

 

이하 FN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정용화의 대학원 박사과정 진학과 관련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올해 초 정용화는 사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그 결과 검찰은 정용화에게 학교의 입학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없다고 최종적으로 판단을 내려 지난 7월 불기소 결정을 하였습니다.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용화는 이로 인해 그동안 박사과정 진학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의혹을 씻고 법의 판단을 통해 부정 입학의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한편 지난 3월 입대한 정용화는 우수한 성적으로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현재 702특공연대에서 성실히 군 복무 중입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