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신현수, 제작진이 밝힌 캐릭터 키워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두밤’/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 채널A)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한승연(한유경 역)과 신현수(신현수 역)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8년간의 시간을 보다 생생하게 담아낼 두 배우가 ‘열두밤’ 속에서 어떤 청춘의 결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제작진이 두 캐릭터의 핵심 키워드를 공개했다.

#한유경(한승연 분): 사진, 현실주의자, 공감 “우리 모두의 청춘과 닮아있는 캐릭터”
극 중 한승연이 연기할 한유경은 뉴욕출신의 사진작가 지망생이다. 사랑과 꿈, 눈앞의 현실과 불확실한 미래를 놓고 고민하며 스스로를 현실주의자라고 암시를 거는 캐릭터다. 제작진은 “모든 청춘이 그렇듯 꿈꾸는 일과 자신의 재능에 대한 불확신 사이에서 갈등하는 캐릭터”라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고민하고 결정하고 또 사랑하면서 성장해나가는 한유경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차현오(신현수 분): 춤, 낭만주의자, 판타지 “여행지에서 우연히 만나고 싶은 상상 속 남자”
신현수가 분하는 차현오는 무용수를 꿈꾸며 사랑이든 꿈이든 목표를 향해 대담하게 나아가는 낭만주의자다. 아름다운 춤을 그려내는 섬세함과 거침없는 솔직함을 가진 그의 매력은 여심을 두근거리게 만들 예정이다. 제작진은 “현오는 유경을 통해 자신의 운명을 또 한 번 실험해 볼 생각”이라며 “유려한 외모와 체형은 물론, 영감과 자극을 주는 차현오의 존재는 한유경의 마음을 흔들어 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청춘이라는 공통점 아래 정반대 성향을 가진 한유경과 차현오가 열 두 번의 뜨거운 낮과 밤을 지새우며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열두밤’에 대한 설렘지수를 증폭시키고 있다.

한승연과 신현수가 그려낼 공감 가득한 청춘 멜로 ‘열두밤’은 오는 12일 금요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